Today Haman 여닫기 TOP
HamAn TODAY
# 현재 시각 토요일 오전 11:43 2019/08/24

오늘의 날씨

구름많음
20190824 27.8 구름많음
습도 : 57%
강수확률 : 20%

  • 주소 : 경남 함안군 여항면 주서리
  • 관리처 : 함안군청 산림녹지과
  • 문의전화 : 055-580-4551
별점 (총 0개의 후기)
  • 별점 5 0명
  • 별점 4 0명
  • 별점 3 0명
  • 별점 2 0명
  • 별점 1 0명

상세정보

관광지 소개

명품자연생태숲길 ‘여항산 둘레길’
어느 듯 여름더위가 물러나고 아침저녁으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가을이 우리들 곁으로 왔다. 활동하기 좋은 계절에 마음과 몸을 치유할 수 있는 명품자연생태 숲길인 여항산 둘레길을 한번 걸어보자.

여항산(艅航山, 770m)은 예부터 함안의 주산이자 진산으로 지리산 영신봉에서 김해 분성산을 잇는 낙남정맥(洛南正脈)의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다. 함안군 여항면 주서리, 강명리 일원과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일원에 분포한다. 함안의 지형적 특성인 남고북저(南高北低)의 지세와 하천의 역류는 바로 함안의 남단에 위치한 여항산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여항’이라는 지명의 유래와 관련한 전설로는 천지사방이 물에 다 잠겼을 때 여항산의 꼭대기만이 배 만큼 남았다고 하는 데서 유래하였다는 설과 마을주민들에 의한 곽(갓)데미산, 배넘기산, 필봉 등 여러 이름을 불리어 왔는데 이 중 ‘곽(갓)데미산’은 정상에 있는 마당바위를 가리키는 ‘곽’이나 ‘갓’에 큰 덩어리를 의미하는 순우리말 더미(데미)가 붙어 만들어진 이름으로 불리었다고 한다. 또 ‘갓’을 ‘어미’로, ‘데미’를 ‘산’으로 보아 ‘어미산’ 또는 ‘모산’의 의미를 가진다는 의견도 있다.
또한, 6.25 한국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사수를 위해 여항산을 중심으로 격렬한 전투가 있었는데 이 때 많은 피해를 입은 미군들에 의해 ‘갓뎀(goddam)산’이라 불리기도 하였다.

함안의 진산, 구구절절 사연도 많은 여항산을 등산코스가 아닌 가볍게 걸어 볼 수 있는 둘레길을 한번 찾아가 보자. 2012년 7월에 조성된 여항산 둘레길은 기존의 샛길과 임도를 연결하고 다듬어서 여항산 자락을 완만하게 걸으면서 자연경관과 생태를 배우고,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 자연생태 산책로이다.
전체 구간이 14km로 총 4구간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구간은 단풍길로 7.7km, 2구간은 소나무 숲길로 3.2km, 3구간은 별내길로 1km, 4구간은 치유의 숲길 2.1km로 이루어져 있다. 소요시간은 대략 5시간 30분이 걸린다. 봉성저수지를 시작해서 서북산, 여항산을 거쳐 좌촌마을 주차장으로 내려오는 코스다.

여항면 주서리 좌촌마을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나면 숲길체험지도사가 반갑게 맞이해 준다. 숲길체험지도사의 둘레길 설명과 주의사항을 듣고 출발하면 된다. 단, 숲길체험지도사는 평일 9시부터 6시까지 근무하니 주말에는 볼 수가 없다. 1구간 시작은 좌촌주차장에서 봉성저수지 쪽으로 다시 내려와야 된다. 봉성저수지까지 내려오면 봉성저수지 탐방로가 나온다. 여유가 된다면 탐방로도 걸어보기 바란다. 봉성저수지 끝자락에 둘레길 입구라는 이정표와 1구간을 알리는 이정표가 세워져 있다.

1구간은 단풍길이라 이름 지어진 것처럼 임도를 따라 단풍이 심어져 있다. 7.7km의 임도길로 좌촌에서 시작되어 감재고개 입구까지 이어진다. 평탄한 임도길을 걷다보면 힐링한다는 생각이 절로 난다. 전체 코스의 반이상을 차지하니 지루한 감은 있지만 길 주변으로 나무가 그늘을 만들어 힘들지 않게 걸을 수 있다. 봉성저수지를 볼 수 있는 조망데크와 쉴 수 있는 의자들도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비가 많이 왔을 경우에는 계곡의 물소리와 폭포도 만날 수 있다. 1구간은 단풍길 이름답게 가을에 꼭 가보기를 추천한다.

2구간은 3.2km 소나무숲길로 임도가 끝나고 오솔길이 시작된다. 감재고개 입구에서 상별내까지 이어지는 코스로 소나무 솔향기를 느낄 수 있는 구간이다. 2구간을 가다보면 약수터산장이 있다. 5시간 30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리는 구간이다 보니 점심은 꼭 챙겨서 와야 된다. 하지만 점심을 챙기지 못했다면 약수터산장에서 점심을 해결하는 것도 좋다. 오리와 염소, 닭 요리가 있으니 트래킹으로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다. 2구간에는 평상과 의자, 법륜사와 계곡이 있으니 잠시 쉬어서 천천히 걸어보자.

3구간은 1km 별내길이다. 상별내에서 사방댐 입구까지로 비교적 짧으나 등산체험을 할 수 있는 구간이다. 가파른 구간으로 산고개를 넘어서 내려오면 사방댐 입구 임도길로 이어진다. 짧으면서 힘든 구간이 3구간이다. 임도길에는 조망대가 있어 여항산 정상과 봉성저수지를 함께 볼 수 있다. 1구간의 조망대와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4구간 2.1km 치유의 길로 사방대 입구에서부터 좌촌 주차장까지 이어진다. 마지막 구간으로 사방댐을 접하고 있어 물소리를 들을 수 있다. 비교적 짧지만 편백숲과 황토길이 있다. 편백나무의 피톤치드로 삼림욕을 하면서 황토를 밟아 보는 구간으로 맨발로 한번 걸어보자. 몸도 마음도 가볍게 치유될 것이다. 좌촌 주차장이 보이는 곳까지 내려오면 서북산 전적비 안내문이 보인다. 6.25전쟁을 아픔을 되새기며 희생하신 분들의 넋을 위로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바로 옆에는 380년 된 느티나무가 그늘을 만들고 있다. 긴 둘레길 여정을 끝마친 힘든 다리를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이다.

여항산 둘레길 완주는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둘레길 치고는 등산로가 있고 가파른 지형도 있어 등산화를 꼭 착용하시기 바란다. 어린이들과 같이 동반하는 트레킹이라면 완주 보다는 4구간이나 1구간을 추천한다. 완만하고 볼거리가 많은 구간으로 어린이들이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최적의 구간이다. 구간별로 등산로와 이어져 있고 마을로 내려오는 길도 연결되어 있다. 힘들다고 생각된다면 마을로 내려오면 된다. 둘레길에는 곳곳에 이정표가 있다. 길을 못 찾을 곳에 도착하면 앙증맞은 이정표가 꼭 있다. 이정표대로 둘레길을 안전하게 걸어보시기 바란다.

한두 번 발길이 스쳐간 후 기억 속에 지워지는 길이 아닌 길에서 만나는 사람끼리 또한 사람과 자연이 하나 되어 치유될 수 있는 둘레길로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숨은 곳곳의 보물을 찾을 수 있는 곳이다. 수많은 야생화와 작은 다람쥐도 만날 수 있는 자연 그대로의 보물창고다.

길 따라 햇볕이 있고, 바람이 있고, 사람이 있고, 자연이 있는 곳, 그 곳 여항산 둘레길로 한번 떠나보자.

주변정보

주변정보 전체 지도와 목록

근접한 관광지·음식·숙박점의 경우 파란색으로 표시되고 해당 개수를 나타냅니다. 파란색을 클릭하시면 확대됩니다.

투어리뷰

전체 만족도 (총 0의 후기) .00/5 투어리뷰 작성
  •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블로그후기


담당부서 :
산림녹지과 산림정책담당
전화번호 :
( ☎ 055-580-4551 )
만족도 조사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