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Haman 여닫기 TOP
HamAn TODAY
# 현재 시각 목요일 오후 01:34 2019/04/25

오늘의 날씨

구름많음
20190425 16.3 구름많음
습도 : 74%
강수확률 : 20%

박한주

충간(忠諫) 박한주(朴漢柱) (?~1504)

선생의 자는 천지(天支), 호는 우졸자(迂拙子)이다. 밀양인 돈인(敦人)의 아들로 어려서부터 문장을 잘했고 시를 잘 지었다. 김종직의 문하에서 수학했으며 주위로부터 칭송이 자자했다.

성종 16년(1485년) 별시(別試) 갑과(甲科)에 합격해 사간원 정언(正言)에 임명됐으며 왕에게 성의를 다하니 성종도 감동한 바 있다. 김종직이 주도하는 사림세력으로서 정치풍토를 쇄신하고 사회의 기강을 세우는데 헌신했다. 이후 창녕현감으로 있으면서 학교를 세우고 예법(禮法)에 의거 생활하도록 백성을 교화해 조정에서 은상을 베풀었다.

연산군(燕山君)이 집권한 후 사헌부 헌납(獻納)에 임명되어 간관(諫官)으로서 왕에게 충언을 아끼지 않았다.

연산군이 후원에서 말을 달려 격구를 하고 용봉(龍鳳)의 장막(帳幕)을 쳐서 잔치 베푸는 것을 꾸짖자 연산군이 얼굴색이 변해 "용봉 장막이 너의 물건이냐?"고 반문할 때 선생이 이르기를 "이것은 모두 백성의 힘으로부터 나온 것이므로 신민(臣民)의 장막이라 할 수 있는 것이므로 어찌 임금의 사사로운 물건이겠습니까?"고 강변했다.

또 임사홍을 탄핵하면서 "간사하고 흉폭하고 사악한 자가 움직이면 반드시 임금을 속이고 현인을 막는 법입니다. 지금 임사홍 등이 이미 그런 흔적을 보이고 다가올 폐해도 점칠 수 있는데 어찌 이들 무리를 감싸는 지 알수가 없습니다."라 했다.

그러나 연산군에 의해 조정의 정치가 더욱 문란해지자 외직(外職)을 청해 예천현감로 보임됐다. 선생이 예천에 보임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백성들이 창녕에서의 업적을 상기하면서 기뻐해 마지않았다고 한다.

재직 8개월 후인 연산군 4년(1498년)에 무오사화가 일어나 연산군이 김종직 문하의 사림세력을 제거하게 되자 선생도 평안도 벽당군(碧撞郡)에 유배되며 2년 후 전라도 낙안군(樂安郡)으로 이배됐다.

연산군 10년(1504년) 임사홍의 사주로 갑자사화가 일어나자 서울로 압송돼 5월 참형에 처해졌다. 형에 임해서도 평상시와 다름없이 태연자약했으며 대낮인데도 검은 구름이 싸여 밤과 같았고 비가 내리면서 번개와 천둥이 요란했다고 한다.

중종반정 후 승정원 도승지로 추증됐으며 대구의 남강서원과 가야읍의 덕암서원에 배향돼 있다. 문집으로 <우졸재집>이 전한다.


담당부서 :
가야문화유산담당관 관광담당
전화번호 :
( ☎ 055-580-2581 )
만족도 조사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