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천(別川),금계동(錦溪洞)

여항면 주동리 주서리

여항면 주동리에 있는 주주골(主主谷)이라 부르는 골짜기 제일 끝 부분에 위치한 마을 이름이 별천(別川)이다. 이 지명의 유래는 조선시대 정한강(鄭寒岡)선생이 이곳의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별천지(別天地)라고 불리운데서 연유되었다고 한다.

또한 여항면 주서리를 옛날에는 금계동(錦溪洞)니아도 하였는데, 이는 조선 영조때 선무랑 벼슬을 지낸 금계(錦溪) 강유환(姜有煥) 선생의 호를 따서 지은 이름으로서 선생은 어렸을때 종이를 사서 붓글씨를 연습하지 못할 정도로 가난하여 시냇가에 나와 종이 대신 자연석에다 글씨 연습을 하였다 한다. 학문에 열중한 결과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으며, 말년에는 이곳에 서원을 지어 후진을 양성하였다고 전해지며, 그 때 선생이 커다란 자연석에 "(錦溪洞)"이라는 글씨를 남겼다. 그 이후 사람들은 주서리를 금계동(錦溪洞)이라 불렀고, 주서리 앞에 흐르는 개울을 금계천(錦溪川)이라 했다 .선생이 쓴 비석은 현재 주서리 교회 옆에 남아 있다.


담당부서 :
가야사담당관 문화재정책담당
전화번호 :
( ☎ 055-580-2551 )
만족도 조사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